국제
2018년 09월 17일 18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7일 18시 05분 KST

즐라탄의 태권 차기 영상에 놀라기 전에 꼭 봐야 할 사진(영상)

아 너무 멋지다

몰래카메라인가? 즐라탄은 가끔 짜고 찍는 스턴트맨도 해내기 어려운 동작으로 골을 넣는다.

지난 16일(현지시간) LA 갤럭시 소속의 최전방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는 토론토 FC와의 경기에서 마치 태권도의 바깥 돌려차기와 비슷한 아크로바틱한 자세로 개인 통산 500호 골을 성공시켰다. (팀은 5대3으로 졌다.)

그의 팬이라면 약 40여 일 전 이브라히모비치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왔던 끔찍한 사진을 기억할 것이다.

더선에 따르면 아래 사진은 지난 2017년 4월 유로파 리그 경기에서 오른 무릎의 전방십자인대와 반월판을 부상당하고 수술을 받은 즐라탄의 다리다. 이 사진에 즐라탄은 이렇게 썼다.

″사람들은 끝났다고 했지. 난 아니라고 했고.”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They said it was over. I said NO

Zlatan Ibrahimović(@iamzlatanibrahimovic)님의 공유 게시물님,

자 이제 아크로바틱한 37살 공격수의 골 장면을 다시 보자. 뭔가 뭉클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