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7일 15시 42분 KST

A씨가 '쌍방폭행'이라는 구하라 주장을 반박했다

”더 이상 화해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OSEN

가수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상처 사진과 진단서 등을 공개한 가운데, A씨가 ”더 이상 화해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A씨는 조선일보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오늘 오전까지 변호사와 지인들을 통해 구하라의 ‘잘못 인정‘을 바탕으로 화해를 위해 노력했다”면서 ”하지만 사건 발생 직후 ‘쌍방폭행‘, ‘가택침입’ 등의 주장에 이어 거짓이 담긴 내용으로 ‘디스패치’와 인터뷰함에 따라 더 이상 화해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앞서 구하라는 디스패치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지난 13일 새벽, A씨가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방에 들어왔다”며 “A씨가 욕을 하며 나를 밀쳤고, 나도 A씨를 밀쳤다. A씨가 내 머리채를 잡고 휘두르고 화이트보드로 밀치고 공기청정기도 던졌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나도 그 과정에서 그를 할퀴었고 심하게 싸웠다”고 말했다.

디스패치의 보도에는 A씨가 ‘구하라에 대해 제보하겠다‘는 취지의 메일을 보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이에 대해 A씨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일방적 폭행을 당한 후, 직업상 얼굴이 다친 상태에서 일을 할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상처를 낸 것에 화가 나 메일을 보낸 것은 사실”이라며 ”그래도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에 구하라의 이름도 밝히지 않은 채 단순히 ‘여자친구에게 폭행당했다’고만 경찰 신고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A씨는 ”이런 진흙탕 싸움이 싫어 구하라의 전화를 기다렸고 내 의사를 여러 방법으로 전달했다”며 ”구하라가 ‘긍정적 반응’을 보이다가 또 다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오늘 오후 9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