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9월 17일 15시 04분 KST

시민사회단체가 '성매매 알선·구매 포털 사이트'를 공동 고발했다

성매매사이트에 성매매 후기를 올리거나 광고 글을 게시한 구매자 등 400여명도 고발했다.

뉴스1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등 시민사회단체가 성매매 알선 역할을 하는 인터넷 사이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경찰에 고발했다.

17일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와 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 등 10개 단체는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공동고발 기자회견을 열어 성매매 알선·구매사이트 10개와 그 운영자·관리자·도메인소유자를 성매매처벌법과 정보통신법위반 등 혐의로 공동 고발했다. 이뿐만 아니라 성매매사이트에 성매매 후기를 올리거나 광고 글을 게시한 구매자 등 400여명도 고발했다.

이들은 ”성매매 알선과 구매 사이트가 디지털 성범죄 유통산업 핵심에 있다”라며 ”이 사이트들은 남초커뮤니티에 소스를 제공하고, 성매매 업소 정보를 공유해 성 착취 범죄를 일상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1

또 ”불법 촬영과 편파수사에 항의하는 여성들의 시위가 7만명을 넘어섰고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성범죄산업에 대한 특별수사를 요구하는 국민 청원이 20만명을 넘었지만 성매매 사이트는 여전히 막대한 수익을 올리며 활개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였던 ‘소라넷’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경찰의 직무유기를 주장했다. 이들은 ”온라인에서 일어나는 일이라서, 서버가 해외에 있어서, 숫자가 너무 많기에 일일이 다 처벌하기 어려워서라는 핑계는 수사기관의 직무 유기”라며 ”이는 오랜 기간 피해자들의 요구로 폐쇄된 소라넷 사례에서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뉴스1

단체들은 ”성매매 알선과 구매 사이트를 방치한 국가 정책에 강력히 항의한다”라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이트를 폐쇄하고 불법 수익을 몰수, 추징해야 한다”고 경찰에 촉구했다.

끝으로 이들은 ”이번 고발을 통해 성매매 업소와 사이트 운영자, 성 구매자의 연결고리를 밝혀 성매매 산업의 불법적 수익 구조를 드러내고 우리 사회에 만연한 성매매 알선, 구매 문화를 척결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들 단체는 경찰청에 공동고발장을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