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17일 14시 09분 KST

김성태 대표가 문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을 한꺼번에 비판했다

'탈법으로 물의를 빚는'

18일부터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명단이 공개된지 하루 지난 17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왜 방북단에 국내 굴지의 대기업 회장이 17명이나 끼어 있는지 알 수 없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맛에 맞게 방북단을 꾸렸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문재인정부가 출범 직후 탈법으로 물의를 빚는 경우 대통령 수행 경제사절단에서 제외한다는 원칙을 제시했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참여시켰다”며 ”문 대통령이 입맛대로 사절단을 구성하고 있다”고 이야기를 이었다.

김성태 대표가 언급한 ‘물의를 빚는 경우 대통령 수행 경제사절단에서 제외한다는 원칙’은 지난해 7월 대한상공회의소가 문 대통령의 방미 경제사절단을 선정하며 내세운 기준으로 보인다. 당시 대한상의는 “방미 경제인단은 대미 투자·교역, 미국 사업실적 및 사업계획, 첨단 신산업 분야 협력 가능성 등을 선정 기준으로 해 협회나 단체가 아닌 기업위주로 선정했다”며 “아울러 현재 불법·탈법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크게 빚고 있는 기업은 원칙적으로 참여를 제한했다”고 밝혔다.

김성태 대표는 이어 ”수행단 구성만 놓고 보면 비핵화 중재를 위한 방북인지 남북 경제협력을 위한 방북인지 헷갈린다”면서 ”북한은 아직 유엔의 제재 대상이며, 이번 회담의 가장 큰 의제는 비핵화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성태는 ”두 차례 회담처럼 평양냉면 같은 정치적 수사와 미사여구로 가득 찬 회담이 돼서는 곤란하다”며 ”대통령은 평양에서 평양 만두를 드실지 모르지만, 대한민국 만둣가게 사장님들은 추석을 앞두고 한숨이 깊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청와대가 아무리 평양으로 여론을 도배하고, 구멍 난 담벼락을 가리려고 해도 소득주도성장이란 구멍이 메워지지 않으면 도배지는 다시 뚫어질 것"이라며 "한국당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의 대안으로 국민성장론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