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8년 09월 17일 11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7일 11시 57분 KST

마크롱이 "일자리 없다"는 청년에게 건넨 '갑분싸' 조언(영상)

BFM TV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일자리가 없다고 호소하는 20대 청년에게 ”길 건너면 (일자리가) 널렸다”고 답변해 프랑스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가디언 등의 보도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5일 엘리제 궁 개방행사에서 한 청년과 대화를 나눴다. 자신을 실직한 조경사라고 소개한 25세 청년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보냈지만 답변이 없다”며 취업이 어려운 상황에 대해 호소했다.

청년의 하소연에 마크롱은 일할 의지나 의욕만 있다며 어디든 일자리가 있다며 ”내가 가는 호텔과 카페, 레스토랑, 건설현장 어디든 사람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카페와 레스토랑 밀집지역 (파리 남서부) 몽파르나스에 가면 일자리를 쉽게 찾을 것”이라며 ”내가 길 하나만 건너면 당신에게 일자리를 찾아줄 수 있다. 그러 잘 해봐라”라는 말도 덧붙였다.

마크롱과 청년이 대화를 하는 모습은 소셜미디어에 영상으로 올라와 분노의 속도만큼이나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이용자는 ”프랑스의 현실과 완전히 동떨어졌다”고 지적했으며, 또 다른 이는 ”오직 30초 만에 누군가에게 어떻게 그처럼 심한 경멸과 공감의 결핍, 무지를 드러낼 수 있을까”라고 비난했다.

프랑스의 실업률은 10%에 육박하고 있다. 5%를 웃도는 네덜란드, 4% 미만인 독일, 5% 미만인 영국보다 높은 수준이다. 약 300만 명이 일자리를 찾고 있다. 특히 청년 실업률이 심각해 25세 이하는 4명 중 1명꼴로 실업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