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8년 09월 17일 10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7일 10시 58분 KST

애플과 아마존, 월가의 '1조달러 아이들'

Stephen Lam / Reuters
huffpost

아마존이 이달 초 장중 시가총액 1조달러를 달성했다. 아마존의 성과는 지난달 처음으로 시가총액 1조달러를 돌파한 애플만큼 축하를 받지는 못했다. 그럼에도 이정표로 봐야 할 좋은 뉴스로 여겨졌다.

그런데 두 사건을 축하하는 기사들은 미국의 많은 경제 보도처럼 무지한 속성을 보여줬다. 큰 폭의 주가 상승은 그 회사 주식을 많이 보유한 사람들에게는 좋은 뉴스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특별히 좋은 뉴스는 아니다.

원론적으로 주식 가치는 그 회사의 미래 기대수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가정한다. 내가 ‘가정’이라고 한 이유는 주식 가치는 미래 수익과 전혀 관련 없는 온갖 종류의 일에 반응하며 격렬하게 변동하기 때문이다. 어찌 됐든 교과서적인 정의로는 주가를 결정하는 것은 미래 수익을 할인한 현재 가치다.

아마존과 애플이 1조달러 이상의 시장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투자자들이 두 회사의 잠재적인 미래 이익에 더 낙관적이라는 것을 뜻한다. 이런 측면에서 주식 미보유자들이 왜 이 결과를 축하해야 하는지 이해하기가 어렵다.

애플이 소비자가 가치 있다고 여기는 제품들을 만들고 있으므로 경제에 기여하고 부를 창출한다는 점은 분명하다. 하지만 하나의 거대한 회사가 아니라, 아이폰이나 컴퓨터, 기타 애플의 다른 제품을 파는 ‘10개의 작은 애플’이 있다고 가정해보자. 이런 경우에 선도적인 기술 기업의 시가총액이 1000억달러라고 한들 우리가 더 가난해질까?

또한 애플 주가가 1조달러 장벽을 넘어 급등한 것이 독점 금지 소송에서의 승리 때문이었다면, 애플은 앞으로 더 높은 가격을 책정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애플 주주들에게는 대단한 일이지만, 나머지 우리는 정확히 무엇 때문에 축하를 해야 하는 것인가? 아이폰 구입에 더 많은 돈을 내게 되는 것을 축하해야 할까?

아마존을 축하하는 것은 더 이상하다. 아마존은 분명히 인터넷 소매업의 발전을 촉진한 혁신적인 회사다. 하지만 동시에 조세 회피, 모욕적인 노동 관행, 주정부 및 지방정부의 투자 유인책 끌어내기 등을 전문적으로 해왔다.

아마존이 시가총액 1조달러의 문턱을 넘어선 것은, 어쩌면 최고경영자가 더 효과적인 새로운 조세 회피 책략을 개발했다는 투자자들의 확신과 결부돼 있을지도 모른다. 아마존 주주에게는 대단한 소식이지만, 세입 부족을 채워야 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주 나쁜 소식이 될 것이다.

아마존이 애플과 상당히 다른 점은 커다란 이익이 없다는 것이다. 애플은 2017년 세후 이익으로 484억달러를 벌었지만, 아마존은 겨우 30억달러를 넘었다. 아마존 주가수익비율은 믿기 어렵지만 300배에 이른다.

여기서 알 수 있는 두가지가 있다. 첫째, 투자자들은 아마존의 이익이 엄청나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점이다. 아마존이 시장지배력을 활용하면 그렇게 될 것이다. 정상적이라면 이는 독점 금지 조처의 근거가 되겠지만, 정치 체제의 부패를 고려하면 분명히 이를 회피할 수 있을 것이다.

둘째 가능성은 아마존 주가가 1990년대 후반의 인터넷 주식이나 현재의 비트코인과 같은 환상에 의해 추동되고 있다는 점이다. 아마도 언젠가는 현실이 이를 확인해줄 것이다. 우리가 이런 것들을 축하해야 하는가?

조너스 소크는 1953년 소아마비 백신을 개발했지만 특허화하려고 하지 않았다. 민간 자선단체가 연구비를 지원했다. 수천만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백신의 특허를 보유한 ‘소크주식회사’가 있었다면 어땠을까? 분명히 애플이나 아마존보다 시가총액 규모가 더 컸을 것이다. 백신 한방에 수만달러를 내지 않고 싼 가격에 이용 가능해진 것이 사회에 손실이었을까?

사회에 기여한 가치를 논한다면, 금연 운동가들은 지난 40년 동안 미국과 전세계에서 수많은 생명을 구하고 건강을 향상시켰다. 대부분이 여성이었던 이 싸움을 이끈 사람들은 비즈니스 잡지의 표지에 등장하지는 않았지만 제프 베이조스보다 사회의 부를 늘리는 데 더 많은 일을 했다.

* 한겨레 신문에 게재된 칼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