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6일 11시 32분 KST

딸 서동주의 이혼을 바라보는 방송인 서정희의 솔직한 심정 (영상)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진심이 느껴진다.

행복하기 위해 사는 인생에서 다른 사람의 부정적 시선 때문에 ‘결혼’이라는 허울을 굳이 유지해야 할까?

15일 첫 방송을 한 TV조선 ‘라라랜드’에서 방송인 서정희는 딸 서동주의 이혼에 대하여 ”선택을 빨리 잘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한다. 남편 서세원의 폭력 속에서도 결혼생활을 유지해왔던 서정희는 이미 어긋난 결혼생활을 굳이 끌고 나가는 것에 대해 ”심장이 오그라들고 뼈가 삭는 고통”이라고 표현하며 ”저처럼 힘들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진심을 느껴지는 말들이다. 아래는 관련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