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6일 10시 35분 KST

시즌 첫 골 넣은 지동원의 세레모니는 결과적으로 최악이었다

팀은 역전패를 당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의 공격수 지동원이 마인츠와 원정경기에서 올 시즌 첫 골을 넣었다. 0-0의 스코어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후반 37분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을 터뜨렸다.

 

 

경기 막바지에 터진 골이라서 감회도 남달랐을 것이다. 하지만 그게 문제였다. 지동원은 골을 넣은 뒤 껏 뛰어올라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리고 착지 동작에서 왼발이 뒤틀리며 쓰러졌다.

세레모니 후 지동원은 통증을 호소하다 결국 세르히오 코르도바와 교체됐다. 지동원의 교체 후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43분 상대 팀에게 동점 골을 내준 뒤 후반전 추가시간에 또 골을 허용해 팀까지 1-2로 역전패 당했다.

아직 지동원의 부상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