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16일 10시 39분 KST

남북정상회담 선발대가 평양으로 출발했다

"온 국민이 염원하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발대가 미리 가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

뉴스1
3차 평양남북정상회담 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경의선 남북 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남측 선발대가 오늘(16일) 오전 7시20분께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거쳐 평양으로 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비롯해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과 보도·의전·경호·생중계 기술 관계자들, 취재진 등 93명이 차량 19대에 나눠타고 육로를 통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방북길에 올랐다.

뉴스1에 따르면, 서호 비서관은 ”온 국민이 염원하는 남북정상회담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발대가 미리 가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왼쪽부터 탁현민 선임행정관, 서 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부터 2박3일간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대통령 전용기로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서 처음 만나는 모습과 정상회담 주요 일정은 전 세계에 생중계된다.

문 대통령과 함께 가는 방북대표단 규모는 200명 이상이며, 16일 오전 현재 아직 세부적인 명단은 발표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