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4일 17시 59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세번째 남북정상회담 위해 비행기 타고 평양간다

서해직항로를 이용한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18일부터 2박3일간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서해직항로를 통해 평양을 방문한다.

청와대는 14일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실무협의 결과를 브리핑하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린 1차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우리 도로라는 게,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불편하다. 비행기로 오시면 제일 편안하다”고 말한 바 있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16일 선발대를 파견하며, 이들은 육로를 이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의 첫 만남은 생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