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9월 14일 11시 21분 KST

독일 가톨릭 사제 1670명이 아동 3677명에게 68년간 저지른 끔찍한 범죄

미국, 호주, 아일랜드, 칠레에 이어 이번에는 독일이다.

POOL New / Reuters

미국, 호주, 아일랜드, 칠레에 이어 이번에는 독일에서 가톨릭 사제들이 수십년간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가 공개됐다.

BBC에 따르면, 독일의 대학교 3곳은 독일 주교 회의의 의뢰를 받아 27개 교구의 문서 약 38000건을 분석했는데 그 결과 가톨릭 사제 1670명이 무려 3677명의 아동을 성적으로 공격했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 중 약 6분의 1은 성폭행과 관련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분석 기간은 1946년부터 2014년까지 68년간이며, 일부 문서들은 파괴되거나 조작된 흔적이 발견돼 피해자들이 더 많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가톨릭 사제들에게 성적으로 학대당한 이들은 대부분 소년이었으며 그들 중 절반 이상은 13세 이하에 불과했다.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사제들 가운데 오직 38%만이 처벌을 받았으며 그마저도 가벼운 수위에 그쳤다. 가해 사제들이 다른 곳으로 옮길 때는 그들이 저지른 성학대에 대한 정보도 사전에 고지되지 않았다.

분석을 의뢰한 독일 주교 회의 대변인 스테판 에케르만 주교는 ”경악스럽고 부끄럽다”며 ”피해자들을 위하여” 보고서를 의뢰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어두운 과거를 들여다보고, 우리 스스로 잘못을 직시함으로써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독일 슈피겔에 의해 먼저 공개된 이 보고서는 25일 공식 발표된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 사제들의 성학대가 전 세계에서 고발되자 내년 2월 각국 사제 대표회의를 소집해 아동 보호를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