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3일 20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3일 20시 11분 KST

큐브가 '현아와 이던 퇴출 결정'을 번복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가 가수 현아와 펜타곤 멤버 이던을 퇴출하겠다는 결정을 번복했다.

큐브 신대남 대표는 13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현아와 이던의 퇴출은 논의 중일 뿐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해당 아티스트의 의견도 중요하기 때문에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신 대표는 그러면서 ”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 중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는 큐브가 두 사람을 퇴출한다고 밝힌 지 몇 시간 안돼 입장을 바꾼 것이다.

이날 오전 큐브엔터테인먼트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아와 이던의 퇴출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큐브 측은 이날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 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왔다며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어 퇴출을 결정지었다”고 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큐브엔터테인먼트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6.57% 하락한 2천775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부 주주들은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큐브 사옥을 방문해 항의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