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9월 13일 14시 14분 KST

'비공개촬영회' 피해자 측이 "본질 흐리는 논쟁엔 응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자신이 투신한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라고 주장하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비공개촬영회’ 피해자 유튜버 양예원씨의 변호를 맡고 있는 이은의 변호사가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논쟁에는 응대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12일 이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글을 올렸다. 이 변호사는 ”양예원씨는 적어도 우리 사무실을 처음 왔을 때부터 단발머리였다”며 ”기소돼서 형사재판 중에 있는 성범죄 사건의 피해자가 어떤 삶을 살길 바라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라고 썼다.

이어 ”피해자가 어떤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이 있는지 자체도 모르겠다. 양씨는 다음 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해서 공개 증언을 할 것”이라며 ”형사재판 진행 중에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논쟁에는 응대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인터넷에서는 양씨가 남자친구와 바다낚시를 갔다는 의혹이 인 바 있다. 이 변호사가 ”피해자가 어떤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이 있는지”라고 쓴 것은 이 의혹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또 투신한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A씨의 호소문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오기도 했다. A씨는 ”저희 가족들은 오빠가 죽은 후 하루하루 지옥 속에서 살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 글에서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 하는데 사설 업체에 사비 내고 복구해 경찰에 다 제출했다”라며 ”오빠는 모든 걸 잃었다. 오빠의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다만 동아일보에 따르면 A씨가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라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양씨는 오는 10월 10일 열릴 두번째 재판에서 피해자로서 증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