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3일 12시 00분 KST

애플워치 시리즈4의 가장 큰 변화는 '크기'가 아니다

이제 '의료기기'라고 불러도 좋다. FDA 승인도 받았다.

NOAH BERGER via Getty Images

2015년 애플이 애플워치를 처음 출시한 이후, 몇 차례의 업데이트가 이뤄졌다. 성능이 향상됐고, GPS와 LTE가 지원되기 시작됐다. 그러나 적어도 겉으로 보기에 애플워치의 디자인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애플이 12일(현지시각) 공개한 애플워치 시리즈4는 조금 다르다. 케이스가 44mm와 40mm로 기존 42mm, 38mm보다 커졌다. 베젤이 얇아진 덕분에 디스플레이 면적은 전작들에 비해 눈에 띄게 커졌다.

Stephen Lam / Reuters
Bloomberg via Getty Images

 

넓어진 화면 덕분에 더 다양한 컴플리케이션을 구성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애플워치 시리즈4의 가장 큰 변화는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 있다.

 

애플워치 시리즈4에는 심전도(electrocardiogram) 센서가 추가됐다. ECG라고 쓰기도 하고, EKG라고 표기되기도 하는 심전도란 심장활동에 의해 발생하는 전기 변화를 기록한 것이다. 그 덕분에 새 애플워치는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걸 감지해낼 수 있게 된다. 이제는 ‘의료기기’라고 이름 붙여도 좋다는 뜻이다.

애플은 심전도 센서를 비롯해 심장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다른 기능들로 미국 FDA(식품의약국) 승인도 받았다. 와이어드는 ”애플워치의 진짜 용도가 무엇인지 의문스러웠다면, 적어도 애플에 있어 답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스마트워치의 가장 중요한 기능(이라고 애플이 정의한 것)은 바로 ”건강 및 피트니스 트래킹 기능”이라는 것. 

NOAH BERGER via Getty Images

 

이전 모델에 있었던 광학 심박 센서가 맥박수 만을 측정할 수 있었던 것과는 달리, 애플워치 시리즈4의 심전도 센서는 심장의 불규칙한 운동(심방 세동, atrial fibrillation)을 읽어낸다. 심장이 미세하게 불규칙적으로 뛰거나 맥박이 비정상적으로 느리거나 빨라지면 곧바로 알림을 보내준다. 

이용자는 디지털크라운에 30초 동안 손가락을 갖다댐으로써 직접 자신의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다. 새로 디자인된 디지털크라운에는 햅틱엔진도 추가됐다. 

이전 모델보다 향상된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는 심전도 센서와 함께 이용자의 넘어짐을 감지해낸다. 응급상황임을 알리고, 60초 이상 이용자가 움직이지 않을 경우에는 시리(Siri)가 자동으로 응급전화를 걸고, 이용자의 위치를 전송한다. 미리 설정해둔 긴급연락처로도 메시지가 발송된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그밖에도 애플워치 시리즈4에는 새로운 64비트 듀얼코어 S4칩이 탑재됐다. 기존 듀얼코어 S3칩에 비해 최대 2배 빠른 성능을 낸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스피커 음량은 50% 커졌고, 마이크는 에코를 줄이기 위해 반대쪽으로 옮겼다.  

디자인에 변화가 있었지만, 기존에 사용하던 스트랩과도 완벽하게 호환된다. 색상은 골드, 실버, 스페이스 블랙 3종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GPS 버전이 399달러부터, LTE 버전은 499달러부터 시작한다. 출시 날짜는 9월21일(1차 출시국)이다. 한국 출시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Photo gallery애플워치 시리즈4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