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3일 09시 40분 KST

"아집" VS "내 막걸리만의 개성": 백종원과 막걸릿집 사장의 뜨거운 설전 (영상)

"자기만 좋아할 거면, 집에다 해놓고 만들어 먹으면 되지 않나?" - 백종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다양한 개성의 식당 운영자들이 등장한다. 대전 청년구단 편에서 가장 화제가 되는 것은 막걸리 공부를 전문적으로 하고 막걸리에 대한 자부심이 높은 막걸릿집 사장이다.

12일 방송에서도, 막걸릿집 사장 박유덕씨는 ”솔직히 맛이 없다”는 백종원의 냉정한 평가에 ”내 막걸리만의 개성이니 바꾸고 싶지는 않다”며 설전을 벌인다. ”고집을 부리는 게 아니라 제 막걸리를 사랑하는 것이다”는 박씨의 말에 백종원은”자기만 좋아할 거면 집에다 해놓고 만들어 먹으면 되지 않나” ”장사는 잘되고 싶은데 (맛없는) 본인 막걸리만 고집하는 것은 아집이다” ”대중성은 포기하고 개성을 유지하고 싶다면, 도대체 솔루션 신청은 왜 했느냐” 등의 말을 들려준다.

박씨가 자부하는 막걸리는 함께 일하는 동료 상인들로부터도 ”너무 맹탕이다” ”너무 밍밍해서 물 같다”는 냉혹한 평가와 함께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단 한표도 얻지 못한 상황. 소규모 탁주 가게로서 지켜가고 싶은 개성이란 무엇일까? 생각하게 되는 방송이다. 아래는 관련 방송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