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2일 21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2일 21시 41분 KST

2032년 올림픽은 남북이 공동으로 개최할지도 모른다

2030 월드컵도 거론됐다

12일,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참석차 일본에 방문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평화체제 발전을 위해 2032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추진을 북한에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뉴스1

 

도 장관이 밝힌 구체적인 제안 시기는 이달 열릴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다. 도종환 장관은 이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측에 제안할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그는 2030년 월드컵도 언급했다. 도 장관은 ”(2030년 월드컵을) 중국이 유치 하려 하는데 남북한과 중국, 일본 등 아시아에서 개최를 추진해 보는 것은 어떤지도 제안할 생각”이라며 ”이렇게 되면 현재의 평화 흐름을 유지하고 동북아시아 평화를 한반도 평화와 연결해 동시에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도종환 장관은 다가오는 2020년 도쿄 올림픽과 관련해서도 ”도쿄올림픽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입장하고 남북 단일팀을 늘릴 수 있도록 올림픽조직위원회 등에서 지원해줄 것을 논의할 계획”이라며 ”단일팀 구성을 위해선 예선전부터 미리 준비하고 훈련부터 같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 단일팀을 만들 수 있는 종목에 대해 선수들에게 물어보고 협회 등과도 상의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번에 북한의 체육상을 만나 (단일팀 구성이) 가능한 종목 등에 대해 논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