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2일 14시 49분 KST

20년 동안 한 프로그램을 빠짐없이 진행한 MC들이 있다

임성훈과 박소현은 '한국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20년 간 MC가 그대로인 프로그램이 있다는데? 깜짝 놀란 제작진, 그들을 만나러 목동으로 향했는데~

행인1: ”어휴, 말도 못 해요”

행인2: ”정말 대단하다니까요”

위의 문장을 쭉 읽기만 해도 자동으로 머릿속에서 목소리가 들려오고, 멘트 다음으로 나올 풍경이 그려지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대국민 장수프로그램 SBS ‘세상에 이런일이‘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멘트이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 이런일이’가 방송 1000회를 맞이했고, 1998년부터 MC자리를 지켜 온 방송인 임성훈과 박소현은 한국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10일 SBS ‘본격연예 한밤’은 20년간 한 프로를 진행한 두 사람을 조명했다.

SBS
SBS
SBS
SBS
SBS
SBS

이에 따르면 박소현은 갈비뼈에 부상을 당해 방송 활동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도 ‘세상에 이런일이’ 촬영장에는 모습을 드러냈다. 박소현은 ”붕대 감고 진통제 맞고, 멘트를 잇고 호흡을 이어서 겨우 방송을 진행했다”라며 ”말을 할 수가 없으니까 최대의 위기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임성훈은 ”녹화 전날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연락을 갑자기 받았다”며 ‘세상에 이런일이’ 진행 역사 가운데 가장 컸던 위기를 털어놨다. 임성훈은 ”어머니가 평소에 늘 방송이 먼저다라고 말씀하셨다”라며 모친상의 아픔을 묻어두고 방송을 진행했다고 한다.

SBS

그렇게 20년 동안 단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방송을 진행했던 두 사람은 ‘최장수 공동 진행자’로 한국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임성훈은 ”앞으로 1111회까지는 하려고 한다”라며 ”너무 기쁘고 뿌듯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으며, 박소현은 ”학교 다니는 것처럼 온 프로그램인데, 우등상도 좋지만 개근상을 받은 느낌이다. 임성훈 선생님 울컥하는 모습 20년 만에 처음 봐서 나도 모르게 울컥하게 됐다”고 전했다.

SBS/뉴스1

한편 ‘세상에 이런일이’ 1000회 특집은 오는 13일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