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2일 09시 43분 KST

손흥민이 단 2초 만에 '인종차별 논란' 발데스를 당황시킨 순간(영상)

”인종차별적인 제스처를 보인 발데스에게 손흥민이 이 기술을 선보였다” - 유럽 매체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월드클래스는 월드클래스였다. 손흥민(토트넘)의 드리블에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폭발적 반응을 보였다.

11일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KEB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주장으로 경기에 나선 주장 손흥민은 2선의 왼쪽 날개를 맡았다. 그리고 과연 월드클래스는 달랐다. 재치 넘치는 드리블을 선보여 상대 선수들을 혼란스럽게 만든 것.

후반 2분 손흥민은 센터 서클 근처에서 아르투로 비달의 태클이 들어오자 공을 가볍게 들어올려 피했다. 이어 디에고 발데스가 다가오자 뒷발로 공을 차 발데스의 다리 사이로 남태희에게 패스했다. 불과 2초 남짓한 시간이었다.

이를 본 KBS 이영표 해설위원은 ”저렇게 힐패스를 이용해 다리 사이로 공을 빼내면 수비수 입장에서 기분이 안 좋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여기에는 한국만 주목한 것이 아니었다. 유럽 축구매체 ‘풋헤드’는 트위터에 이 영상을 올리며 ”인종차별적인 제스처를 보인 발데스에게 손흥민이 이 기술을 선보였다”는 글을 남겼다.

현재 이 영상은 3천8백회 이상 리트윗됐으며, 1만3천개가 넘는 ‘좋아요’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 9일 칠레 선수 디에고 발데스는 평가전이 열리는 수원에서 한국팬들과 사진을 함께 찍었다. 이 가운데 그가 손으로 눈을 찢는 모습이 사진에 찍혔고, 순식간에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다. ‘찢어진 눈’은 동양인을 비하할 때 쓰는 대표적인 제스처다.

논란이 인 후 레이날도 루에다 칠레 대표팀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축구 외적인 질문을 할 건지, 축구 얘기만 할 것인지 묻고 싶다”며 발데스의 인종자별 논란에 대한 답변을 거부해 한국 팬들의 분노에 불을 당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