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1일 09시 58분 KST

손학규는 청와대의 남북정상회담 동행 제안이 “언짢았다”

“저는 분명히 안 간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뉴스1

9월 10일, 2018 평양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여야 5당대표에게 동행을 제안했다. 임 실장은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총 9명을 국회정당특별대표단으로 구성하겠다”며 “저희들의 정중한 요청에 좋은 답을 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좋은 답’을 주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부정적이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주영·주승용 부의장도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9월 11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청와대의 제안이 “언짢았다”고 말했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9월 11일 의원총회에 참석한 손학규 대표는 청와대의 동행 제안에 대해 “사실 좀 언짢았다. 이것은 기본적인 예의가 아니다”라며 “저는 분명히 안 간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그 중간에 청와대 등으로부터 정당 대표 수행 동행에 대한 의견이나 제의가 전혀 없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지금은 보여주기식 정상회담을 하는 게 아니다. 잔치도 아니다. 지금 아주 치열한 기싸움과 수싸움을 통해 북한 비핵화의 길을 열어놓고 한반도 평화의 길을 여는 게 대통령이 할 일이다. 국회의장단과 여야 대표들을 쭉 데려가서 뭐를 하겠다는 것인가.”

또한 손 대표는 ”우리는 (4·27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 대해 기본적으로 적극 협조할 생각”이라고 전제하면서 “비준 동의 내용이 구체화되고 북한의 상호성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선행돼야 한다. 그리고 그것을 우리가 정부의 비핵화 평화 정착 협상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것을 국회가 만장일치로 결의안으로 지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