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0일 14시 49분 KST

경찰이 '중학교 동급생 간 성폭행' 수사에 착수했다

상습적으로 피해자를 성폭행했으며, 사진 촬영까지 해 협박한 혐의.

뉴스1

전라북도 전주의 한 중학교에서 동급생간 성폭행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전주에 위치한 한 중학교에서 A양(14)이 B군(14) 등 3명에게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B군 등은 학교와 아파트 옥상 등에서 상습적으로 A양의 신체를 만지고 수차례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A양의 신체를 핸드폰으로 촬영, 협박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은 A양의 부모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재 학생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학생의 2차 피해 우려가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