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09일 12시 12분 KST

선미의 매니저가 선미를 '조련'하는 훈훈한 방법(영상)

가수와 매니저라기보다는 모녀에 가까운 '케미'를 보여줬다.

잠자고 있는 가수 선미의 집에 누군가가 비밀번호를 당연하다는 듯 누르고 들어와 냉장고를 열어보고 침실로 들어왔다. 그 사람의 정체는 선미의 매니저 이해주였다.

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선미와 매니저 이해주가 함께 출연했다. 선미가 원더걸스로 활동할 당시부터 인연을 이어 왔다는 두 사람은 가수와 매니저라기보다는 모녀 혹은 자매 같은 모습을 보였다.

OSEN

이해주는 ”선미가 가끔 나한테 ‘엄마‘라고 하는데 요즘은 ‘아빠’라고도 한다”며 ”이 집이 또 다른 내 집의 느낌”이라고 전했다.

광고 촬영을 위해 이동하는 동안 이해주는 선미에게 계속 칭찬을 이어갔다. 이해주는 ”선미가 칭찬을 들으면 기분이 금방 좋아지는 스타일”이라며 ‘선미맘’다운 행동을 이어갔다.

선미 역시 매니저를 살뜰하게 챙겼다. 선미를 ‘조련‘하는 이해주와 이해주를 챙기는 선미, ‘케미’ 넘치는 두 사람의 모습을 아래 영상에서 확인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