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09일 10시 50분 KST

오사카 나오미가 '일본 최초'로 US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아시아 선수가 메이저대회 정상에 오른 것은 두 번째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일본의 테니스 선수 오사카 나오미가 US오픈 정상에 올랐다. 일본인 최초다.

9일(한국시간) 오사카는 미국 뉴욕 네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US오픈 여자단식 결승전에서 미국의 세레나 윌리엄스를 세트스코어 2-0으로 누르고 우승을 손에 넣었다. 1997년생인 신예 오사카는 이로써 일본인 최초로 US오픈 단식에서 우승을 거둔 선수가 됐다. 우승 상금은 380만달러(한화 약 43억원)다.

MK스포츠에 따르면 아시아 선수가 메이저대회 정상에 오른 것은 중국의 리나 이후 오사카가 두 번째다. 리난 2011년 프랑스오픈, 2014년 호주 오픈에서 우승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오사카는 ”많은 분들이 윌리엄스를 응원하셨는데 이렇게 경기가 마무리돼서 죄송하다”고 전했고, 윌리엄스에게도 고개를 숙이고 인사했다. 윌리엄스 역시 오사카에게 축하의 포옹을 건넸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한편 오사카는 아이티 출신의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일본과 미국 시민권을 갖고 있다.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나 오사카라는 성을 갖게 됐으며, 3세 때 가족이 미국 뉴욕으로 이주한 뒤 테니스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