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09일 10시 27분 KST

배우 박환희가 "도움이 필요하다"며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일곱 살이 된 아들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하며 ”내 삶의 이유”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뉴스1

배우 박환희가 해킹 피해를 호소했다.

8일 박환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움이 필요하다”며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계정에 로그인을 하고 싶지만 누군가의 해킹으로 인해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 그래서 자동 로그인이 돼 있는 예전 핸드폰을 갖고 다녀야 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또 박환희는 ”누군가 내 카카오톡 계정으로 포털사이트 다음에 가입한 사실 역시 확인됐다”라며 ”곤란하다. 내 것 해킹해봤자 볼 것도 없는데 그만해 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도움이 필요합니다.
제가 핸드폰을 새로 구입하게되면서 <phh1013> 계정에 로그인을 하려는데, 비밀번호가 일치하지않아 로그인을 하지 못했고, 비밀번호 입력 횟수를 초과하여 비밀번호 입력창까지 블락되었습니다. 그래서 인스타그램 고객센터(이메일)로 문의하여 인증번호를 제 메일로 받았고, 메일로 받은 인증번호를 제가 직접 스케치북에 써서 제 얼굴의 다양한 각도로 팔꿈치까지 나온 사진과 함께 회신했습니다.

그러나 인스타그램 측에선 두달넘게 메일을 확인하지 않고 있고, 다시 계정에 로그인해보려고 시도해보니,

< phh1013 > 은 아예 확인할 수 없는 사용자라고 뜨며,

이 계정에 연결되어있는 제 이메일 주소를 쳐도, 핸드폰번호로 해봐도 똑같이 나옵니다. 인스타그램 한국지사에서는 잘모르겠다고 하고 미국본사랑 연결해보려 하는데 이메일 확인은 안하시고 통화도 연결이 안돼요. 그래서 이 계정에 자동로그인 되어있는 예전 핸드폰을 계속 지니고다녀야하는 불편함을 감수하고있습니다.

📌 PS - 제 카카오톡 계정으로 어떤 분이 다음이라는 사이트에 가입하셨네요. 저는 저러한 다음아이디가 없고, 제 이름의 영문을 hwanhee 라고 쓰지, hwanhui 라고 쓰지 않습니다. 누구신지는 모르겠지만 제 카카오톡과, 미스테리한 저 다음아이디를 연동을 시켜놓으셔서 참 곤란하네요. 제가 모르는 아이디니, 로그인을 할 수가 없어서 연동을 끊을 수도 없어요. 카카오톡에선 이미 끊었지만 캡쳐된 사진에 안내에 보면 나와있듯이 카톡에서만 끊는게 아니라 다음에 들어가서도 연동을 끊어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죠? 제꺼 해킹해봤자 볼 것도 없는데 그만해주세요.

이후 박환희는 ”요즘 아주 가만히만 있는데 별 일이 다 생긴다”며 ”그래도 마음은 평온하다. 원래 잃을 게 없는 사람은 겁날 것도 없다더라”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이어 일곱 살이 된 아들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하며 ”내 삶의 이유”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뉴스1

앞서 박환희는 지난 2011년 래퍼 바스코와 결혼했으나 1년여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한편 박환희는 최근 종영한 KBS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 서예나 역으로 열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