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08일 13시 22분 KST

마윈이 "알리바바 회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Lai Seng Sin / Reuters

중국 최고 갑부이자 알리바바의 공동창업자 겸 회장인 마윈이 알리바바의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7일(현지시각) 뉴욕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마윈은 54번째 생일을 맞아 오는 10일 회장직에서 사퇴한 뒤 교육을 통한 자선활동에 나선다. 알리바바 그룹은 전자상거래, 인터넷 금융, 클라우드 컴퓨팅, 디지털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메신저 서비스 등으로 확장해 기업 제국을 이루고 있다.

마윈은 ”은퇴가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전직 영어 교사였던 마윈은 1999년 알리바바를 창립해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중 하나로 키워냈다. 그는 400억 달러가 넘는 개인 재산으로 중국 최고 부호의 자리에 올랐다.

마윈은 최근 블룸버그 TV 인터뷰에서 독지사업에 주력하는 방안을 생긴 바 있다. 모범으로 든 인물이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로서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는 빌 게이츠다. 그는 ”빌 게이츠로부터 배울 수 있는게 너무 많다”면서 ”나는 게이츠만큼 부자가 되는 건 할 수 없지만, 빨리 은퇴하는 것은 그보다 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빌 게이츠는 2014년 58세에 경영에서 물러났다. 

교육은 마윈이 평소 관심있어 하는 분야다. 알리바바를 창업하기 전 마윈의 직업도 영어교사였다. 2014년 마윈 재단을 설립해 중국 시골의 교육을 개선하는 데 노력해왔다. 그가 웨이보에서 쓰는 별명도 ‘동네 교사들의 대변인‘이다. 알리바바에서는 ‘마 교사’로 통한다. 

마윈의 사퇴 이후 4200억 달러(약 472조원)에 달하는 알리바바의 향후 운영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