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07일 20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07일 20시 38분 KST

태권도 국가대표 이아름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뉴스1

아시안게임에서 2회 연속 메달을 획득한 태권도 국가대표 이아름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연금수령 자격 상실 처지에 놓였다.

KBS의 보도에 따르면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태권도 여자 57kg급 금메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같은 체급 은메달을 목에 건 이아름은 지난달 28일 새벽 경기 수원시청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음주단속 중이던 경찰에 적발됐다. 적발 당시 이아름의 혈중알콜농도는 0.151%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이아름 선수가 금고형 이상의 형을 받으면 연금 수여자격이 상실된다”고 밝혔다. 이아름이 금고형 이상의 형을 확정받아 연금수령 자격이 박탈되면 형이 확정된 후 지급된 연금은 모두 환수 조처된다.

국가대표의 음주운전 소식이 알려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과 연금 박탈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범법 행위를 저지른 국가대표에게 연금을 지급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의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