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06일 18시 58분 KST

일본축구협회가 7년 만에 '지진'을 이유로 평가전을 취소했다

지진뿐만 아니라 태풍의 영향도 받게 될 것 같다.

OSEN

일본 홋카이도 지방에 발생한 지진 여파로 일본과 칠레의 축구 평가전이 취소됐다. 축구 평가전이 지진으로 인해 취소된 것은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이후 처음이다.

6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축구협회(JFA)는 오는 7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칠레와의 평가전을 취소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는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남동쪽으로 66km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한 규모 6.7의 지진 때문이다.

일본 기상청은 향후 1주일간 최대 진도 6의 지진이 2~3일 내에 발생할 수 있다고 예보했다. 경기가 열릴 경우 선수들과 스태프, 관중들의 안전을 장담할 수가 없는 것. 경기가 취소된 칠레 대표팀은 11일 한국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 대표팀과 평가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평가전이 취소된 일본 대표팀은 11일 오사카 파나소닉 스타디움에서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나, 태풍 ‘제비’로 인해 오사카 간사이 공항이 폐쇄된 상황이라 코스타리카 선수단의 입국 가능성은 불확실한 상태다.

한편 일본에서 지진 여파로 축구 평가전이 취소된 것은 7년 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당시 JFA는 몬테네그로,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을 전면 취소했고 3월 12일부터 4월 20일까지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J리그 경기도 열리지 못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