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9월 06일 14시 18분 KST

항공권, 이때 사면 주말보다 18% 더 싸다

연차만 낼 수 있다면

해외여행 예산에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항공권, 과연 어떻게 사면 싸게 살 수 있을까? 성수기를 피해 ‘출발월’을 조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요일만 잘 조정해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스카이스캐너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수요일 출발해서 화요일에 돌아오는 일정의 항공편이 평균적으로 가장 저렴다. 지난 2년 6개월간 한국인 여행객이 검색한 수억 건의 항공권을 분석한 결과다.

 

conejota via Getty Images

 

이번 조사에 따르면, 같은 노선이라도 수요일에 출발해서 화요일에 도착하는 일정의 항공권 가격은 해당 노선의 평균 가격보다 8%가량 낮았다. 항공권 가격이 제일 비싼 ‘토요일 출발-토요일 도착’ 일정으로 떠날 때와 비교하면 약 18%나 더 저렴했다.

항공권 가격이 가장 저렴해지는 출발 요일은 수요일(-3%), 목요일(-3%), 금요일(-2%), 화요일(-1%) 순이었다. 보통 휴가가 시작되는 토요일과 일요일, 월요일에 출발할 경우 평균보다 다소 비쌌다. 도착일은 화요일(-4%), 수요일(-2%), 목요일(-1%), 월요일(-1%)로 지정했을 때 비용을 아낄 수 있었다.

한국인이 즐겨찾는 오사카의 경우(9월 3일 검색 기준) 9월 12일(수)에 출발해 9월 18일(화)까지 여행하는 항공권 가격은 123,600원으로 9월 15일(토)에 출발해서 9월 18일(화)에 도착하는 같은 출도착 시간의 항공권 가격 169,800원 보다 27%가량 가격이 낮았다.

항공권 가격은 사람들이 많이 여행을 떠날 때 오르고 반대로 찾지 않을 때 내려간다. 즉 시기만 잘 맞춘다면 알뜰한 가격에 여유로운 여행을 즐길수 있다는 말이다.

물론 항공권 가격이 저렴한 것만 능사는 아니다. 본인의 휴가 일정, 남은 연차일수까지 모두 고려해 합리적인 결정을 내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