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05일 18시 08분 KST

간사이 공항이 11일까지 잠정 폐쇄된다

태풍 '제비'의 영향이다

25년 만의 태풍이다. 현재 일본을 강타하고 있는 태풍 ‘제비‘는 매우 강’ 상태의 태풍인데, ‘매우 강’ 상태의 태풍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것은 1993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일본 전역이 이 태풍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특히 한국인이 많이 찾는 오사카 근교의 ‘간사이 국제 공항’도 활주로, 주차장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KYODO Kyodo / Reuters

 

결국 간사이 국제공항은 오는 11일까지 잠정 폐쇄를 결정했다. 오사카만에 정박한 유조선이 공항과 도심을 연결하는 다리에 충돌한 게 컸다. 간사이 국제 공항은 바다 위 500ha를 메워 만든 해상 공항인데 육지와의 연결로가 이 다리 하나뿐이다.

간사이 항공의 폐쇄 결정에 따라 이 공항을 운항하는 진에어, 티웨이,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등 국내 항공사는 11일까지 운항 중단을 공지했다.

운항 중단에 따라 일부 항공사는 이미 수수료 없이 환불을 실시하고 있고 아직 확정되지 않은 항공사들도 곧 환불 여부를 공지할 것으로 보인다.

진에어 관계자는 ”현재까지 6일 국내서 출발하는 항공편은 전면 결항해 이에 따라 100% 환불 조치를 하고 있다”며 ”그러나 11일 공항 폐쇄에 대한 공지는 아직 전달받지 못해 확정될 시 그에 따른 환불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현지에서도 폐쇄 기간에 대한 입장이 계속 바뀌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간사이공항 재개는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해 11일까지 출발 예정인 상품 고객은 100% 환불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요 여행사는 현지에 발이 묶여 있는 여행객들을 6일까지 오사카 인근 공항인 나고야, 오카야마 등에서 엔도스(좌석 여유가 있는 다른 항공사로 승객 양도) 후 전부 귀국 시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