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05일 11시 57분 KST

'쌍둥이 전교 1등' 의혹 수사 중인 경찰이 숙명여고를 압수수색했다

아버지가 교무부장이라는 사실 때문에 의심이 시작됐다.

뉴스1

경찰이 서울 강남구 숙명여자고등학교를 압수수색했다. ‘쌍둥이 전교 1등 논란’과 관련해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가리기 위해서다.

사건의 발단은 이 학교에 재학 중인 쌍둥이 자매의 성적 급상승이었다. 1학년 때 전교 59등, 121등이었던 자매는 2학년 1학기 때 각각 문과·이과에서 전교 1등을 차지했다. 자매의 아버지가 이 학교 교무부장이라는 사실 때문에 ‘시험지가 유출된 것 아니냐’는 의심이 퍼졌다. 결국 서울시교육청이 감사에 착수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교육청 감사결과 교무부장이 지난해부터 6차례 정기고사 관리 업무를 맡으면서 시험 문제와 정답을 단독으로 검토했다. 특히 각 과목별 문제지를 취합해온 고사 담당교사가 수업 참여 등으로 자리를 비울 경우, 1시간여 가까운 시간동안 혼자서 문제와 정답을 살펴봤던 것으로 드러났다. 혼자 시험지를 보게 되면 촬영하거나 적어서 문제를 유출할 수 있기 때문에 금지돼있다. 교육청은 ”유출했을 개연성이 있으나 감사로는 이를 밝힐 수 없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이날 경찰은 오전 10시부터 숙명여고 교장실, 교무실 등에서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 

학부모들은 지난달 30일부터 밤마다 학교 앞에 모여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