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05일 09시 23분 KST

9월 5일 오전, 대북 특사단이 평양으로 출발했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지닌 대북특사단이 출발했다. 특사단의 북한 체류기간은 오늘 단 하루다.

특사단은 지난 3월 1차 방북 때와 동일한 인물들로 구성됐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인이다. 이들은 9월 5일 오전 7시 40분, 성남 서울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전용기 중 하나인 공군 2호기를 타고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

1

출발 전날인 9월 4일, 정 실장은 이번 방북 목적을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힌바 있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특사단이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그 결과를 알려달라”고 말했다.

정의용 실장은 서울로 돌아와 방북결과를 언론에 브리핑 할 예정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 면담 가능성에 따라 체류기간이 늘어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