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03일 10시 33분 KST

박항서가 귀국한 하노이의 풍경은 어마어마하다

리터럴리 레드카펫

 

베트남으로 귀국한 박항서는 그야말로 ‘영웅‘이었고 ‘금의환향’이었다.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사상 첫 4강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은 현지시각으로 2일 오후 베트남항공이 제공한 특별기를 타고 하노이로 입국했다.

박항서호가 도착한 하노이는 그야말로 어마어마했다. 특별기가 착륙하는 곳 양 옆에는 소방차가 대기하고 있었다. 화재에 대비한 것이 아니라 박항서호의 선전을 축하하기 위해서다. 이 소방차 두대는 박항서호의 특별기를 사열했다.

 

 

비행기가 멈춰서고 박항서호를 비롯한 베트남 메달리스트들이 내린 곳에는 레드카펫이 깔렸다. 이날은 비가 내렸는데도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을 반기는 인파 수천명이 아침부터 몰렸다.

팬들은 거리 곳곳에서도 열성적으로 박항서호를 응원했다. 수만명의 하노이 시민들은 북을 치고 나팔을 불며 베트남국기를 흔들었고, 일부는 태극기를 흔들며 ”박항서”를 연호했다. 메달리스트들과 축구 대표팀 선수 일부는 2층 버스에서 퍼레이드를 펼쳤지만 박항서 감독은 안전상의 문제로 개별 차량으로 이동했다.

베트남 아시안게임 대표팀을 위한 환영행사는 오후 5시부터 펼쳐졌는데 경기장 주변은 행사 시작 3∼4시간 전부터 팬들이 몰렸고, 수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경기장 내 무대 맞은편 자리는 1시간 전에 만석이 됐다.

 

 

흥미로운 점은 이 행사는 베트남의 ‘메달리스트‘를 위한 것이었지만 박항서 감독과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맨 앞줄에서 입장했다는 점이다. 사실상 ‘박항서를 위한 행사’였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박항서 감독은 이 환영행사에서 ”베트남에서 많은 국민께서 우리 축구팀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신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고 귀국하려고 했으나 실패했다”면서 ”우리는 아직 스즈키컵이 남아 있어 실패를 거울삼아 계속 스즈키컵에 도전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