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01일 12시 21분 KST

일본 언론이 설명한 '한국 병역특례'만큼 강한 동기부여 요소

일본에게도 특수한 상황이 있다.

ARIEF BAGUS via Getty Images

1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대표팀이 일본 대표팀과 결승전을 치른다. 이 경기는 아시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데, 이는 한국만의 특수상황인 ‘병역특례’ 때문이다.

한국 대표팀은 현재 우승이 절실하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저 결승전에 뛰기 위해 온 것이 아니라 뭔가를 얻기 위해서 온 것”이라고 강조했는데, 이는 금메달과 그에 따른 군면제 혜택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의 군면제 가능성을 놓고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에 외신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러나 한국 대표팀에서 병역 문제 해결이 필요한 건 손흥민만이 아니다. 조현우·황의조·이승우 등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선수들 역시 병역 면제를 받을 수 있는 찬스다. 분단국가라는 특수 상황 속, 선수들에게 병역특례라는 혜택은 ‘금메달’을 향한 가장 큰 동기부여인 것이다.

이 가운데 21세 이하 선수들로 구성된 일본 대표팀은 상대적으로 동기부여가 떨어진다는 평가다. 2020 도쿄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는 팀이라는 점에서, 아시안게임 결승에 진출한 것만으로도 나쁘지 않은 성과를 이룩했다고 볼 수도 있다.

ARIEF BAGUS via Getty Images

그러나 일본 닛칸스포츠는 한국 대표팀의 ‘병역 면제’만큼 일본 대표팀의 동기부여도 강하다고 전했다. 닛칸스포츠는 이날 ”일본에도 큰 동기 부여가 있다. 결승 한일전 경기 결과에 따라 당장 9월 중 열리는 A대표에 발탁될 수 있다”고 전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아시안게임 종료 후 즉시 A대표팀 감독으로 전환될 예정인데, 이는 상당히 특수한 케이스다.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서 뛴 일본 선수들의 연령이 대부분 높았던 탓에 모리야스 감독은 A매치 감독으로 전환되면 신예를 발굴할 가능성이 높다. 즉 이번 아시안게임을 우승까지 끌고 간 선수들의 경우 어린 나이에 A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다는 강한 동기부여가 있다는 것이다.

양국 모두 승리를 향한 간절함이 있는 가운데, 병역 면제와 A매치 발탁을 결정지을 운명의 한일전은 1일 오후 8시 30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