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31일 19시 16분 KST

한국 야구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결승에 올랐다

다음 상대는 대만 혹은 일본이다.

뉴스1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 중국전에서 10-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라운드 대만전 1-2 패배를 포함해 2승1패를 기록, 슈퍼라운드에서 최소 2위를 확보해 결승전에 진출하게 됐다. 한국의 결승 상대는 이어 열리는 대만-일본전 승자로 정해진다.

1회말 상대 실책으로 선취점을 낸 한국은 4회말 김현수의 안타, 손아섭의 적시 2루타로 2-0을 만들었다. 5회말에는 박병호의 쐐기 3점포가 터졌다. 박병호는 3경기 연속 홈런으로 쾌조의 타격감을 자랑했다.

6회말 양의지의 2루타를 시작으로 황재균의 적시타, 김하성의 안타, 김재환의 2타점 2루타가 이어지며 3점을 보탠 한국은 8-0으로 달아나며 콜드게임 조건을 갖춰나갔다. 이번 아시안게임 야구에서는 5회 이후 15점 차, 7회 이후 10점 차면 콜드게임이 선언된다.

7회초 안타 2개와 포수 이재원의 야수선택으로 1점을 빼앗긴 한국은 7회말 박민우의 안타, 김현수와 이재원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손아섭이 적시타를 쳤고 이정후의 3루수 뜬공 때 3루에 있던 김현수가 재치있게 홈을 파고들었다.

10-1로 콜드게임 승리까지 단 1점을 남겨놓은 상황. 그러나 계속된 2사 1,2루 찬스에서 오지환이 삼진으로 물러나 이닝이 종료됐다. 결국 8회말에도 점수를 뽑지 못한 한국은 9회초까지 정규이닝을 모두 소화하며 10-1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임기영이 6⅓이닝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 호투로 승리에 발판을 놨다. 정우람, 장필준(이상 1이닝), 박치국(⅔이닝)이 나머지 이닝을 틀어막았다.

타선에서는 박병호가 4타수 1안타(홈런) 3타점, 손아섭이 4타수 3안타 2타점, 김재환이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그동안 부진했던 손아섭이 회복세를 보인 점이 고무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