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30일 14시 33분 KST

전세대출 제한 소식에 반발이 거세자 정부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지장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nopparit via Getty Images

늦어도 오는 10월부터 주택금융공사가 부부 합산 소득 7000만원이 넘는 가구에겐 전세자금대출 보증을 서주지 않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거센 반발이 이어지자 정부가 달래기에 나서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조속히 방안을 확정 발표하겠다”라며 ”우선 무주택세대에 대해서는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전세자금대출 보증을 받는 데 지장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4월 ”다주택·고소득자들이 전세자금대출로 부동 구입하는 걸 막겠다”며 부부합산 소득 7000만원, 신혼 맞벌이부부는 8500만원, 1자녀 가구는 8000만원, 2자녀는 9000만원, 3자녀 1억원 이하 등의 기준으로 전세자금대출 보증을 서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런 사실이 29일 연합뉴스 보도로 재차 확인되자 시장 반발이 매우 거셌다. 최근 집값이 급등한데다, LTV 규제까지 더해져 집을 사기도 힘든데, 전세자금대출까지 조이는 것으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