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30일 10시 39분 KST

트럼프는"한미연합군사훈련에 많은 돈을 쓸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Leah Millis / 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은 북한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믿는다. 앞으로 지켜보아야 겠다(We’ll have to see)”고 말하고 ”현 시점에서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많은 돈을 쓸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고 백악관이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중국이 중요한 무역분쟁을 겪고 있어 이로부터 ‘엄청난 압력‘(tremendous pressure)을 받고 있다고 강하게 느끼고 있다”며 ”동시에 우리는 중국이 북한에 돈과 연료, 비료 등 ‘상당한 원조’(considerable aid)를 제공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 이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일본과의 합동 훈련을 당장 시작할 수 있다”면서 ”만약 그렇게 된다면 연합훈련은 그 어느 때보다도 훨씬 더 큰 규모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광고]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