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30일 10시 37분 KST

"여우가 내 동생 꼬셔"..'이나리' 충격의 시누이 '4단콤보'

"딱 봤을 때 진짜 여우 같이 생겼더라. 뭘 어떻게 꼬셔서 내 동생이 이렇게 됐나 싶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일본인 며느리 시즈카가 시누이의 당황스러운 '4단 콤보 공격'에 넉다운 되고 말았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시누이의 갑작스러운 방문을 받은 시즈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시즈카는 갑자기 찾아와 아이들을 깨운 시누이를 보고 어쩔 줄 몰라했다. 늦은 밤 기습적으로 찾아온 것도 모자라 시누이는 큰 아이를 깨워서 "내가 오랜만에 왔는데 괜찮다"고 말하며 자는 시간을 혼란스럽게 만들었고, 시즈카가 둘째 모유 수유를 하는데도 굳이 방안을 들여다 봐 MC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OSEN

아이를 어렵게 다시 재운 후 피곤한 시즈카는 시누이의 막걸리 파티 제안에 어쩔 수 없이 술상을 봤다. 시누이는 이 자리에서 시즈카에게 ”창환이가 나에게 소홀이 했던 게 감정이 격해졌다. 나 울었다. 너를 딱 봤을 때 진짜 여우 같이 생겼더라. 뭘 어떻게 꼬셔서 내 동생이 이렇게 됐나 싶었다”고 돌직구 고백을 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시누이의 충격 발언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시누이는 ”네가 일본인이라 ‘네’, ‘그래요’ 이런 건 있는데 착 붙는 맛이 없었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이해가 안 갔다, 네가 왜 좋아서 결혼을 했는지. 창환이를 너무 좋아하는 마음에 그런 감정이 들었던 것 같다”고 말하며 다소 무례한 언행을 이어갔다.

OSEN

이를 들은 MC들은 ”세다”며 시누이의 공격에 진땀을 흘렸다. 여기에 반전은 있었다. 알고 보니 시누이가 남편의 친누나가 아닌 사촌누나였다는 것. 시즈카의 남편 고창환은 ”사실 누나가 친누나가 아니다. 사정이 있어 어렸을 때 부터 나와 함께 살았다. 그래서 친누나 동생 같은 마음인데 내가 갑자기 결혼을 하겠다고 해서 더 그런 섭섭함이 생겼던 것 같다”고 고백해 모두를 더욱 당황하게 만들었다.

결국 시즈카는 애초 누나의 방문을 막지 못한 남편을 원망했다. 그는 남편에게 ”그냥 자도 된다고 했는데 잘 틈이나 있었을 것 같냐. 이건 생각이 모자랐던 거다”라며 남편에 쓴소리를 했고, 시즈카의 말에 남편도 아무 말 못하고 진땀을 흘렸다.

아무리 동생을 위하는 마음이었다지만, 동생의 아내를 앞에 두고 ”여우 같았다”라거나 ”내 동생을 뭘 어떠게 꼬셔서 이렇게 됐나 싶었다”, ”네가 왜 좋아서 결혼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는 발언을 하는 것은 무례에 가까웠다. 신중치 못한 시누이의 발언에 시청자들도 ”무슨 ‘사랑과 전쟁’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시즈카의 고된 시집살이에 시청자들은 ”이건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며 함께 분노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