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9일 14시 52분 KST

'과천 토막살인범' 변경석이 검찰 송치됐다

경찰은 변경석의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뉴스1

‘과천 토막살인 사건’ 피의자 변경석(34·노래방 업주)이 29일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자신의 노래방 손님 A씨(51)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변씨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돼 있던 변씨는 이날 오후 1시20분께 경찰서를 나왔다.

고개를 푹 떨군 변씨는 ‘혐의를 인정하냐?‘, ‘(시신)왜 그렇게 훼손했느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피해자(유족)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변씨는 울먹이며 ”잘못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범행동기에 대해 변씨가 지난 10일 새벽 1시 15분께 자신의 노래방을 찾은 A씨와 노래방 도우미를 교체하는 문제로 말다툼을 벌였고, 도우미를 제공한 것에 대해 A씨가 신고를 하겠다고 말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결론 내렸다.

경찰은 이 사건 범행 수단이 잔인한데다 살해 후 사체를 훼손한다는 점 등 특정강력범죄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변씨의 구속영장 발부 직후 얼굴, 이름, 나이, 거주지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2년 전부터 안양에서 노래방을 운영해 온 변씨는 범행 당시 카운터 위에 놓여있던 흉기로 A씨의 목 부위 등을 수차례 찔러 살해했다. 

살해 후에는 시신을 노래방 안에 방치해 놓고 있다가 날이 밝자 공구를 구입했고 범행 사실을 감추기 위해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시신 유기를 용이하게 하기위해 노래방 안에서 시신을 훼손했다고 변씨는 진술했다.  

변씨는 같은 날 밤 11시 40분께 자신의 SUV 차량 트렁크에 시신을 옮겨 실은 뒤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로 이동해 시신을 유기했다.

노래방 안에서 열흘 넘게 은둔 생활을 해 오던 변씨는 심경의 불안을 느낀 나머지 지난 21일 정오께 노래방을 떠나 서산 방향 고속도로로 무작정 차를 몰았고 경찰의 치밀한 수사 끝에 4시간여 만에 검거됐다. 

변씨는 지난 23일 살인 및 사체훼손 등 혐의로 구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