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9일 10시 22분 KST

황의조 '인맥 발탁' 경고하던 BJ가 "황의조 형님 사랑합니다" 영상을 올리다

무릎을 꿇었다

아시안게임의 와일드카드 중 하나로 황의조가 발탁된 데 대해 의문을 제기한 바 있는 MBC의 디지털 해설위원 ‘감스트’(본명 김인직) 씨가 ”황의조 형님 사랑합니다”라는 내용의 영상을 올렸다.  

감스트는 7월 16일 유튜브에 공개된 방송에서 ”황의조 선수가 리그서는 잘 했지만, 국가대표에서 좋은 모습 보여준 적이 있느냐”라며 ”김학범 감독이 (학연과 지연) 논란을 알고 있으면서도 뽑았다는 것은 제가 봤을 때 여론을 신경 안 쓴다는 것이다. 그러면 보여주셔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Youtube

그러나 오늘 공개한 영상을 보면 감스트는 수차례 절을 하고 인사를 하며 ”황의조 형님 해트트릭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황의조로 시작해서 황의조로 끝난 경기. 황의조는 우리나라에 없어선 안 될 최고의 공격수”라고 밝혔다. 

이어 ”황의조 형님, 생일 축하드립니다”라며 ”형님이 아시안게임 뽑혔을 때부터 의심을 했었습니다. 죄송합니다. 하지만 형님의 플레이를 보고 의심하지 않습니다. 형님이 가시는 길 정말 응원하겠습니다”라고 공손하게 말했다. 그러나 제작진에 따르면 감스트는 황의조보다 두 살 형이다.

특히 감스트는 자신이 올린 영상에 댓글을 통해 해명을 올리기도 했다. 감스트는 ”제가 황의조 선수 보여줘야 한다고 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을 했습니다. 이 점은 잘못된 점이 맞습니다. 진심으로 황의조 선수에게 죄송합니다”라면서도 ”하지만 그 영상을 보면 중간에 황의조 믿고 가보자고 말을 했고 아프리카 TV 생방송에서도 자주 황의조 너무 욕하지 말고 믿고 가보자고 아시안게임 전부터 자주 말을 했었습니다”라고 밝혔다. 

거친 발언으로 비판을 받기도 하는 ‘BJ  감스트’의 인기는 유튜브 시대의 현상 중 하나다. 감스트는 축구와 게임 해설 개인 영상을 열심히 해오다가 지난 월드컵부터  MBC의 디지털 해설위원으로 합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