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9일 09시 36분 KST

오후부터, 또 서울·경기 지역에 비가 많이 내린다

기상청의 설명은 이렇다.

뉴스1

전날에 이어 오늘(29일)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8시 현재 비 구름은 수도권 지역을 비켜나 강원 지역으로 향해 있다. 현재 강원 속초·양구·고성·철원·화천과 강원 북부산지, 경기 연천·포천에 호우경보가, 강원 양양·인제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로, 이들 지역에서는 시간당 6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오전 7시 현재 누적강수량은 경기 고양 265.5㎜, 연천 215㎜ 김포 209.5㎜, 포천 170㎜, 강원 철원 312㎜, 양구 168.5㎜, 화천 128㎜, 춘천 121.7㎜ 등이다.

전날 밤 2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던 서울은 이날 새벽 호우특보가 해제돼 현재는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날 오후부터 비구름이 다시 서울·경기권으로 이동하면서 또 한 차례 큰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후부터 30일 오전까지는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시간당 4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뉴스1

이날부터 30일까지 예상강수량은 서울, 경기도, 강원영서, 서해5도 50~150㎜, 충청도, 경북북부, 전라도 30~80㎜, 강원영동, 경북남부, 경남, 제주도, 울릉도·독도 10~50㎜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지역은 많게는 25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이미 주요 지역에 호우 예비특보를 발효해 놓았다. 서울을 비롯해 경기 동두천시, 가평군, 양주시, 파주시, 광명시, 부천시, 김포시, 안양시, 구리시, 성남시, 의정부시 등 경기 대다수 지역, 강원 춘천시, 영월군, 평창군, 원주시, 횡성군과 인천 강화군, 옹진군 등에 이날 오후 호우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만큼, 또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된다. 전날도 1명이 물에 휩쓸려 사망하고 2명 부상, 41세대 61명의 이재민이 생기는 등 인명피해와 더불어 침수와 도로 유실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숨진 이는 49세 남성 김모씨로, 차량을 운전하던 중 폭우 때문에 서울 중랑천 주변 도로가 잠기면서 실종됐다가 이후 숨진 채 발견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산사태와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라며, 계곡과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이번 비는 강수대가 남북으로 폭이 좁아 강수량의 지역차가 크겠고, 기압골의 위치에 따라 비가 많은 비가 내리는 지역의 변동 가능성이 있어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