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8일 20시 35분 KST

통한의 자책골… 여자축구, 일본에 패해 결승 좌절

윤덕여호가 다시 한 번 숙적 일본에 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에 위치한 겔로라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일본을 상대로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4강전에서 이민아의 활약에도 1-2로 패배했다.

윤덕여호는 좋은 경기력으로 일본을 압도하며 사상 첫 결승 진출을 노렸으나, 빠른 선제골과 후반 막판 터진 자책골에 울어야만 했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한국은 3-4위 결정전서 대만-중국의 패자와 맞붙는다. 

이날 한국은 4-1-4-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이현영이 나섰다. 2선에 전가을-지소연-이민아-이금민이 배치됐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조소현이 출전했고, 장슬기-신담영-임선주-김혜리가 포백을 구축했다. 선발 골키퍼는 윤영글. 

윤덕여호는 전반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오른쪽 측면서 일본의 침투 패스 한 방을 허용했다. 일본의 스가사와 유이카가 쇄도하며 가볍게 골로 연결했다.

일본은 선제골 이후 수비적으로 경기에 나섰다. 한국이 전반적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15분 김혜리가 빈 골문을 향해 날린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았다. 이어 전반 17분 이현영이 상대 골키퍼와 경합 과정에서 쓰러지며 문미라와 교체됐다. 

전반 19분 지소연과 이민아 두 에이스가 패스를 통해 일본 수비를 무너트렸다. 지소연이 미무리 작업으로 오른발 슈팅을 날렸으나 상대 수비수에 막혔다. 한국이 두들겼지만 골이 나오지 않자 공격이 무뎌졌다. 결국 전반은 그대로 0-1로 일본이 앞선 채 마무리됐다. 

후반도 한국은 추격을 위해 맹공을 퍼부었으나 잘 풀리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후반 16분 전가을 대신 손화연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답답한 순간 승부수가 통했다. 후반 22분 이민아가 우측에서 문미라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며 천금 동점골을 터트렸다.

동점골 이후 한국은 문미라-손화연-이금민이 연달아 슈팅을 날리며 일본을 위협했다. 다급해진 일본이 후반 32분 나카지마 에미 대신 모미키 유카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한국의 기세는 꺾이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41분 임선주가 수비 과정에서 자책골을 허용하며 다시 1-2로 경기가 뒤집혔다. 한국은 이민아를 중심으로 끝까지 추격골을 노렸으나 여의치 않았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4분마저 모두 지나가며 경기는 그대로 1-2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