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8일 19시 19분 KST

29일 오전까지 중부지방에 시간당 40mm 폭우가 쏟아진다

Alikaj2582 via Getty Images

남부지방에 이어 28일 중부지방 곳곳에도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0분 현재 경기 여주, 충북 제천·단양에 호우경보가, 인천 강화, 경북 영주, 충북 충주, 강원 원주·영월, 경기 화성·광명·안성·이천·용인·오산·수원 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호우주의보는 6시간 강우량이 70㎜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이상 예상될 때 발효되며, 호우경보는 6시간 강우량 110㎜, 12시간 강우량 180㎜ 이상이 예상될 때 적용된다.

앞선 이틀 간 남부지방에 비가 집중된 데 이어 이날은 충청과 경기지역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많은 양의 비가 내리고 있다.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의 누적 강수량은 경기 여주 149.5㎜, 장호원 146㎜, 충북 청주 174㎜, 충남 보령 156.5㎜, 강원 원주 125㎜, 영월 123㎜ 등이다. 서울에서는 강남구 31.5㎜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남부지방은 대부분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으나 경북 영주 134㎜, 봉화 92.5㎜ 등은 여전히 많은 비를 뿌리고 있다.

기상청은 29일 오전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40㎜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돌풍,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지나가고 여름철 주기압계인 북태평양 고기압이 자리를 잡았고, 그 경계를 따라서 대만 북쪽을 지나 중국으로 진입한 열대저압부에서 수증기가 계속 유입됐다. 여기에 한반도 상공에 내려와 있던 상층 한기와 만나 강수가 내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비는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30일 전국에 가끔 비가 오고, 금요일인 31일에는 남부지방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제주도는 토요일인 9월1일까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반면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더위가 찾아오는 조짐이다. 29일 대구 33도, 경북 의성·영천·포항 34도, 경남 밀양 33도, 전북 전주 31도, 광주 31도 등 남부지방 곳곳에서 낮기온이 30도를 넘기겠다.

제주도 동부와 북부 등 일부지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이미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상황이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