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8일 14시 17분 KST

사건 현장을 누빈 경찰견 '래리'가 근무 중 순직했다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6년 동안 사건·사고현장을 누빈 경찰견 래리가 근무 중 안타까운 사고로 순직했다. 28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중요 사건의 현장수색에 투입돼 사건 해결에 기여해온 체취증거견 ‘래리’(LARRY)는 지난달 23일 오전 충북 음성군 야산에서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독사에게 왼쪽 뒷발등을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래리는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다음날 숨을 거두었다. 평균 수명의 절반밖에 채우지 못했다.

 

뉴스1

 

래리는 2011년생 수컷 세퍼트로 2012년 8월부터 대구청 과학수사계 체취증거견으로 활동해 왔다. 체취증거견은 인적·물적 증거물 발견 등 임무를 수행하는 역할을 하는 경찰견이다.

래리는 지난 5월 세종시 지적 장애인 실종사건 등 180여 건의 전국 중요사건 현장에 투입돼 사건 해결에 공을 세웠고 지난해 6월 말에는 경남 창원 골프연습장 부녀자 살인사건에도 파견되기도 했다. 래리는 이날도 음성 꽃동네 요양병원에 노모를 모셔두고 인근에서 생활해온 A씨가 한 달여 전 처지를 비관해 산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는 신고에 따라 수색작업에 투입된 상황이었다. 폭염이 기승을 당시 무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래리는 실종자를 찾아다녔지만 결국 독사에게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뉴스1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사건 현장을 수색하다 체취증거견이 순직한 사례는 전국 처음이다. 대구경찰은 순직한 래리가 그동안 쌓은 공을 고려해 경북 청도에 있는 반려동물 전문장례식장에서 사체를 화장하고 수목장으로 장례를 치렀다. 또 래리를 기리기 위해 A3 크기로 래리의 사진과 공적 등을 기록한 추모동판을 만들어 과학수사계 입구에 달기로 했다.

래리의 장례식은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되었으며 그동안 래리를 자식처럼 아끼고 관리해온 관리자들도 참석해 래리의 명복을 빌었다. 래리를 관리해온 한 대구 순경은 ”평생 의로운 일만 하다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래리가 이제는 좋은 곳에 가서 편안히 쉬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