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28일 09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28일 09시 55분 KST

지금 베트남의 분위기는 2002년 한국과 비슷하다 (비교사진)

곧 '박항서 더비'가 펼쳐진다

27일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에서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연장의 혈투 끝에 4-3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한 지 얼마 후 베트남도 마찬가지로 연장에서 시리아를 1-0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피파랭킹 102위의 베트남 남자 축구 대표팀은 사상 최초로 아시안게임 4강에 올랐고 공교롭게도 베트남을 이끄는 감독 박항서의 고국, 한국과 맞붙게 되었다.

이전에는 없었던 이 놀라운 결과에 베트남은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그런데 어딘가 익숙한 분위기다. 바로 한국이 2002년, 월드컵 4강에 올랐을 그때의 분위기다. 지금 베트남의 현지 분위기를 보며 잠시 2002년 추억에 젖어보도록 하자.

 

2002년 한국

Reuters Photographer / Reuters
Reuters Photographer / Reuters
Reuters Photographer / Reuters
STR New / Reuters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CHOI JAE-KU via Getty Images
Reuters Photographer / Reuters

2018년 베트남 

Nguyen Huy Kham / Reuters
NHAC NGUYEN via Getty Images
NHAC NGUYEN via Getty Images
Nguyen Huy Kham / Reuters
NHAC NGUYEN via Getty Images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