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7일 22시 51분 KST

우즈벡 8강전 연장 후반에 황희찬이 패널티킥을 찬 이유

손흥민은 황희찬이 패널티킥 차는 장면을 보지도 못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마지막 페널티킥 상황에 대한 속사정을 털어놨다. 고생하던 후배 황희찬을 위한 양보였다. 

 

SBS
차마 패널티킥 장면을 보지 못하고 있는 손흥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와 황희찬의 결승골에 힘입어 4-3으로 승리, 준결승에 올랐다. 

손흥민은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연장까지 풀타임을 소화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골은 없었지만 어시스트만 2개를 올리며 제몫을 충분히 해줬다. 

특히 2-3으로 밀리던 후반 30분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인터셉트에 성공했고 황의조에게 연결해 동점을 만들었다. 이에 한국은 연장으로 승부를 끌고갔고 황희찬의 결승 페널티킥 득점으로 값진 승리를 따냈다. 

마지막 페널티킥의 경우 원래는 손흥민이 차려고 했다. 하지만 황희찬이 키커로 나섰고 실수 없이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사실 내가 차려고 했는데 황희찬이 자신감 있는 표정을 보여줬다”며 ”희찬이가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 그런 상황을 생각해 희찬이가 차게 했다. 어떻게 차는지는 못 봤지만 골을 넣어 자랑스럽다”고 기뻐했다.

120분을 뛴다는 것은 그 자체로 여간 힘든 일이 아니지만 주장 손흥민은 경기 도중 선수단을 독려하는 일도 병행해야 했다. 

손흥민은 ”나도 지쳤지만 그런 모습을 보이면 후배들에게 힘이 안 될 것 같았다. 페널티킥을 얻은 뒤 선수들이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일어나라고 소리치기도 했다”며 ”힘든 경기였을텐데 누구 하나 빠짐 없이 열심히 해줬다. 고참이지만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특히 황의조를 빼놓을 수는 없었다. 황의조는 이날 3골을 넣었고 페널티킥까지 유도하면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손흥민은 ”황의조가 넣어주면 내가 내려가서 수비하는 등 다른 선수들을 위한 플레이를 하려고 한다”며 ”부담 주고 싶지는 않지만 많이 믿고 있다. 황의조가 골을 넣어주고 있어 지금 같은 자리에 올라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