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7일 17시 20분 KST

[한국-우즈벡] 송범근 골문 지킨다...손흥민-황의조-나상호 스리톱

한국은 풀 전력을 가동한다.

뉴스1

와일드 카드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나상호(광주)와 함께 스리톱을 이뤄 우즈베키스탄전 선봉에 선다. 초미의 관심이었던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지킨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6시 인도네시아 버카시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서 우즈벡과 대회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풀 전력을 가동해 4-3-3으로 나선다. 이란과 16강전과 비교해 선발 라인업엔 변화를 줬다. 손흥민과 황의조는 변함없이 낙점을 받은 반면 나상호가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를 대신해 선발 출격한다.

/OSEN

황인범(아산), 장윤호(전북), 이승모(광주)가 중원을 구축하고, 포백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야(인천), 황현수(서울), 김민재(전북), 김문환(부산)이 책임진다. 골키퍼 장갑은 부상자 조현우(대구)를 대신해 송범근이 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