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7일 16시 59분 KST

e스포츠 한국 대표팀의 경기가 '운영 미숙'으로 3차례 중단됐다

경기 시간보다 경기가 중단된 시간이 더 길었다.

뉴스1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대회 시작 전부터 미숙한 운영으로 많은 논란을 빚었다. 남자축구의 경우 대회 시작 전 조추첨이 무려 2번이나 진행됐으며, 사격은 경기장이 완공되지 않아 전지훈련이 무산되기도 했다. 이번에는 사상 처음으로 시범종목으로 채택된 e스포츠에서 문제가 빚어졌다. 무려 30분 동안 경기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진 것이다.

27일 최우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리그오브레전드(LOL) 대표팀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마하카스퀘어 아레나에서 열린 LOL A조 조별리그에서 베트남과 중국을 제압했다. 특히 세계적인 선수 ‘페이커’ 이상혁 등 모든 선수들은 라인전부터 중국을 제압했다.

그러나 경기 운영에는 문제가 많았다. 경기 내내 퍼즈(중단)가 반복된 것이다. 경기 시작 후 16분 퍼즈가 걸린 후, 21분에 또 한 번 경기가 중단됐다. 28분에 경기가 또 중단됐는데, 재개까지는 무려 30분이 걸렸다. 경기가 진행된 시간보다 퍼즈로 중단된 시간이 더 길었던 셈이다.

이날 경기를 생중계하던 KBS와 SBS는 반복된 퍼즈에 결국 중계를 중단하고 온라인 중계로 전환했다.

결국 e스포츠의 종합 스포츠 무대 데뷔에서는 ‘퍼즈’만 두고두고 회자될 것으로 보인다. 반복되고 지속된 퍼즈에 눈부셨던 김기인의 슈퍼플레이나 한국 대표팀의 팀파이트가 묻혀 버린 것이다.

한편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으로는 개인 경기인 클래시 로얄, 스타크래프트 II, 하스스톤, 위닝 일레븐 2018, 팀 경기인 리그오브레전드, 아레나오브발러가 있다. 한국 대표팀은 총 7명의 선수가 ‘리그 오브 레전드‘와 ‘스타크래프트 II’ 두 종목에 출전한다. 자세한 경기 일정은 아래 관련기사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