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8월 27일 09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27일 09시 40분 KST

여성 125명이 최초로 '임신중단약' 복용 퍼포먼스 펼치며 한 말들 (영상)

"우리는 '태아의 생명권'과 '여성의 자기 결정권' 대립 구도를 거부한다"

임신중단 약물“임신중단은 기본권이다, 나의 몸은 불법이 아니다!”

검은 옷을 입은 125명의 여성이 똑같이 생긴 약 상자를 받아들었다. 이 가운데 일부는 임신중단 약물인 ‘미프진(미페프리스톤)’이고, 일부는 미프진과 비슷하게 생긴 비타민이다. 사회자가 “약을 입속에 넣어달라”고 하자 이들은 모두 알약을 혀 밑에 넣고 녹였다. 실제로 미프진을 복용하는 방법이다.

주최 쪽은 이런 퍼포먼스를 계획한 이유에 대해 “임신중단은 감춰야 할 일도, 죄도 아니다”라며 “미프진의 존재를 알리고 국내 도입을 촉구하기 위해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했다.

한겨레

임신중단이 불법인 나라에 안전한 임신중단 약물을 공급하는 ‘위민 온 웹’과 페미니즘 도서 출판사 ‘봄알람’, 낙태죄 폐지에 목소리를 내온 단체 ‘페미당당’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나의 몸은 불법이 아니다-지금 이 자리, 임신중단 치외법권’ 집회를 열고 낙태죄 폐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임신중단 125인 선언’을 읽으며 “누구나 안전한 임신중단을 받을 수 있도록 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임신중단은 금기도 죄악도 아닌데, 사회는 임신중단을 ‘문란한’, ‘미혼’ 여성만 하는 것이라 말하며 임신을 여성이 짊어져야 할 형벌로 치부한다”며 “그러나 임신중단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행해진 수술로 수많은 보통의 여성들이 다양한 이유로 선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단체는 ‘형법 제269조 낙태죄를 폐지하라’, ‘누구나 안전한 임신중단을 받을 수 있는 권리인 임신중단권을 보장하라’, ‘초기 임신중단 약물인 미프진을 도입하라’고 요구했다.

뉴스1

이번 행사는 한국에서 불법인 미프진을 공개적으로 복용하는 퍼포먼스를 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미프진은 초기 임신중단 약물로 ‘위민 온 웹’이 임신중단이 불법인 나라에 공급하는 약물이다. 겉으로 봐서 어떤 알약이 미프진이고 비타민인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누가 미프진은 복용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주최 쪽은 “실제 미프진을 먹은 사람은 활동가로 해당 활동가가 정말로 임신했는지를 밝히는 것은 위법이기 때문에 미프진을 먹었다고 낙태죄를 위반했다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언문에서 “초기 임신중단약은 국내에 도입되어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런 약이 존재한다는 사실조차 잘 알려지지 않았다”며 “안전한 임신중단을 위해 미프진의 도입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이날 행사는 활동가와 행사 전 인터넷으로 퍼포먼스 참여를 신청한 여성 125명이 모였다. 125명의 자원가를 받은 데 대해 주최 쪽은 “의료계는 하루에 임신중단을 선택하는 한국 여성 수를 3000명으로 추정하는데, 이를 24시간으로 나누면 125명이다. 한 시간 동안 임신중단을 하는 여성 125명을 대변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참가자의 자유발언을 듣고 선언문을 읽은 뒤 125명의 임신중단 여성의 목소리를 한 시간 동안 대변한 뒤 집회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