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8월 26일 17시 27분 KST

아우디가 A3를 40% 할인 판매하겠다고 했지만 감감무소식이다

본사와 의견조율이 안되고 있다.

Martyn Goddard via Getty Images

아우디코리아가 2018년형 A3 3000여대를 40%가량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는 소식이 지난달 알려졌고, 반응은 엄청났다. 구입 문의가 쇄도했고, 실제 번호표를 받고 줄을 서서 예약하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하지만 아직 판매 시기와 방식을 아직 정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자신문에 따르면 아우디코리아는 A3 판매시기를 계속 연기하고 있다. 독일 아우디 본사와 판매방식, 할인율, 판매시기 등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의견 조율이 안 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우디가 신형 A3에 대대적인 할인율을 적용하기로 결정한 것은 2013년 제정된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을 지키기 위해서다.

수도권 대기질 개선을 위해 마련된 해당법은 연간 4500대 이상 차량을 판매하는 완성차 브랜드에 친환경 자동차를 일정 비율 이상 판매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친환경차에는 순수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저공해차 3가지가 포함된다.

의무 판매비율은 연간 판매량의 9.5%다. 아우디코리아의 3년 평균 판매량은 1만9700여대다. 지난해 영업정지 처분으로 맞추지 못한 저공해 차량 판매물량까지 감안해 3000여대가 배정됐다. 

아우디코리아는 배정 물량을 첫 번째로 직원에게 팔고, 두 번째로 딜러사에 판매해 해당 물량을 리스로 고객에게 인도하기로 했다.

하지만 한 달 가량 일반 고객 판매가 지연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예약을 취소하고 있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예약 고객에 죄송한 말씀을 전하고, 조속한 판매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