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6일 15시 28분 KST

하늘을 날고 있는 여객기 좌석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

연기가 발생한 휴대폰이 어떤 기종인지 확인해주지 않았다.

MOAimage via Getty Images

하늘을 날고 있는 여객기 좌석에서 연기가 피어올라 승무원들이 소화기 4대를 동원해 진화했다. 원인은 좌석 사이에 낀 휴대전화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5일 밤 11시30분께 인천을 떠나 괌 상공에 도달한 KE111(A330-300)편 기내의 한 좌석 주변에서 연기가 피어 올랐다. 승객 휴대폰이 좌석 사이로 빠지면서 압착돼 연기가 발생했다고 한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휴대폰이 좌석 사이에 낀 걸 모른 승객이 좌석을 뒤로 젖히면서 휴대폰이 부서지면서 압착돼 연기가 발생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연기가 발생한 휴대폰이 어떤 기종이었는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다만, 지난 2016년 일련의 화재 사고로 기내 반입이 금지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 기종은 아니라고 밝혔다.

KE111편은 괌 공항에 정상적으로 착륙했다. 하지만 괌에서 인천으로 가는 돌아오는 여객기(KE112편) 출발이 15시간 넘게 지연됐다. 운항을 위해 기내에 소화기 4개를 비치하는 게 필수적인데, 기내에 있던 7개중 4개를 써버렸기 때문이다. 

26일 오전2시25분 출발예정 KE112편은 이날 오후5시30분 출발 예정으로 변경됐다. 대한항공은 승객 260여명에게 호텔을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