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6일 14시 42분 KST

박원순 서울시장이 용산·여의도 개발 계획을 전면 보류했다

"주택시장 안정이 우선돼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동의한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최근 집값 과열 양상 근원지로 지목된 여의도·용산의 마스터플랜 발표를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최근 주택시장이 이상 과열 조짐이 있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주택시장 안정이 우선돼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동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집값 안정화를 위해 개발보단 공공주택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빈집 1000가구를 매입해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2월 발표한 임대주택 24만가구 공급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며 ”서민 주거안정 강화와 부동산 시장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공시가격 현실화를 통해 실질과세의 원칙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와 협력하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그는 ”공시가격 현실화는 부동산 취득과 보유로 인한 불로소득을 조세로 환수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라며 ”서울지역 실거래가를 파악해 실질과세 원칙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와 협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부동산 과열이 의심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불법행위 단속도 꾸준하게 진행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 행정2부시장 직속의 ‘부동산 상황 점검반’을 설치하고 시장 안정화에 힘을 쏟는다.

박원순 시장은 ”부동산거래 단속과 대규모 개발로 발생하는 개발이익을 철저히 환수하겠다”며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